(잘나가는 기업의 HOT 아이템)LS전선


LS전선(대표 명노현.사진)의 새로운 옥내용 절연전선 ‘HFIX+(플러스)’가 높은 시공성으로 시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.
HFIX
IEC 국제 규격이 적용되면서 HIV전선을 대체해 빌딩 내부 배전용으로 사용하게 된 절연전선이다. 불에 잘 타지 않으면서도 유독성 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안전과 환경을 생각한 제품이다
.
하지만 전선의 표면이 거칠고 단단해 기존 옥내용 전선 대비 인입이나 탈피, 포설 등 시공 작업이 어려운 것이 단점으로 지적됐다
.
LS
전선 관계자는 “기존에 옥내용으로 사용하던 비닐 절연 전선은 타기 쉽고, 유독가스까지 배출해 인체와 환경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”며 “HFIX는 유독가스가 없고 잘 타지도 않아 주거환경을 보다 안전하게 만드는 최적의 전선”이라고 전했다
.
이어 “하지만 난연성을 높이기 위해 절연체에 일종의 돌가루를 넣다보니 표면이 거칠어져 전선관 인입 등의 시공 작업이 어려워지는 단점이 있었다”며 “실제 현장에서는 좀 더 쉽고 편하게 작업하기 위해 주방세제나 마가린, 식용유 등을 전선 표면에 발라가면서 당기는 경우도 많았다”고 덧붙였다
.
LS
전선은 이에 ‘쉬운 시공’에 초점을 맞춘 제품 개발에 돌입, HFIX의 친환경·난연 특성은 유지한 채 비닐 절연 전선과 동등한 시공성을 갖춘 HFIX+를 개발해 냈다
.
이 제품은 표면 마찰력이 50% 이상 줄어들어, 전선을 전선관에 밀어 넣는 작업을 할 때 한결 힘이 덜 들고, 작업 시간도 크게 줄어들었다
.
LS
전선은 이와 관련 실제로 디귿()자로 실선로를 구성해 마찰력을 시험해본 결과 HFIX+의 마찰계수는 6kgf, 기존(12kgf) 대비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
.
2중 절연 구조를 구현했다는 점도 주목할 부분이다
.
시공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표면 손상과 이로 인한 절연불량을 두개의 절연층으로 보호할 수 있기 때문이다
.
이에 대한 현장의 반응은 뜨겁다. 이미 사용해본 고객들은 물론이고, 입소문을 듣고 HFIX+를 찾는 고객들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고
.
LS
전선 관계자는 “HFIX+는 기존 HFIX의 단점으로 꼽히던 문제를 모두 해결한 제품”이라며 “앞으로도 제품 개발 과정에서 고객 목소리를 최대한 반영해 고객 만족을 실현해 나갈 것”이라고 밝혔다
.
한편 LS전선은 ‘선으로 하나되는 세상’을 비전으로 내세우고 ‘고객 최우선, 하나의 LS전선, 원칙과 기본준수, 전문성’이라는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
.
특히 케이블 분야 스페셜 기업으로서 강한 자부심과 책임감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단순한 제품 공급자가 아닌, 솔루션 공급자로서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
.
이를 통해 지속성장 기반을 마련하고, 궁극적으로는 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구상이다.

김병일 기자 kube@electimes.com